| JOIN

건강상식

제목벌레에 물렸을 때2018-04-20 20:21:24
작성자 Level 10

박경찬(서울의대 피부과)

 곤충에 물렸을 대 발생하는 피부반응은 곤충의 타액 속에 포함된 독소에 의한 
것으로 대개  피부가 빨개지고 부어오르며  아프거나 가려운 경우가  많다. 우리 
주위에서 곤충교상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벌레로는  모기, 벼룩, 빈대,  이 등이 
있다. 곤충에 물렸을  때 나타나는 증상은 대개 비슷한 경우가  많아서 임상증상
으로 원인이 되는 곤충을 알아내기는 어렵다.

 곤충교상의 증상과 치료
 증상은 대개 비슷하나 물린 부위는  곤충의 종류에 따라 일부 특징을 보일 수 
있다. 날아다니는  모기는 병변이 산재되어  있는 반면 기어다니는  종류에 의한 
경우는 병변이 모여 있는 경우가 많다. 곤충교상의  경우 중심부에 물린 점이 있
는 경우가 많으며 수표, 결절, 궤양 등이  발생할 수도 있다. 물린 부위를 긁으면 
구진과 결절이 신경피부염화하여 장시간 지속되기도 한다.

 벌레에 물리는 것을 예방하려면
 벌레가 접근하였을 때는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어야 잘 물리지  않으며, 사
람의 채취가 벌레를 유인한다고  생각되는데 일부의 예에서는 양파나 마늘을 먹
으면 잘 물리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다. 밝은  옷을 입으면 벌레들이 모인다는 주
장도 있으면 향수도  벌레를 유인하는 인자가 된다고 한다. 야외에서는  항상 신
발을 신고 있도록 하며, 음식을  밖에 둘 때에는 반드시 덮어서 두어야 한다. 단 
음료를 야외에서 마실  때에는 반드시 마시기 전에  컵 안쪽을 살펴보도록 하며 
야외에서는 가능한 주위를 게을리 하지 않도록 한다.

 가정에서는 이렇게
 벌에 쏘인 경우는 벌의 침이 물린 곳에 남게 되는데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계
속하여 독소가 피부로 들어가게 되어 증상이  악화된다. 침은 부드럽게 제거하여
야 하며 억지로 짜거나 누르게  되면 침이 남아있는 독소를 더욱 피부로 주입시
키게 된다. 얼음찜질을 하면 염증을 감소시킬 수 있다.
 치료는 가려움증을 조절하고 2차 감염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려움증을 
감소시키기 위하여 멘톨 등이  포함된 국소제제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할 수 
있으며 2차 세균감염이  발생하면 항생제를 사용한다. 가장 중요한  점은 원인이 
되는 곤충을 제거하는 것으로 살충제  등을 분무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할 수 있
다.

 이럴 때는 의사에게
 곤충의 독소에 대해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는 매우 심한 증상을 보일 수 있으
며,
벌레에게 물린 부위를 중심으로 10여 센티미터 이상으로  크게 부을 수 있다. 더
욱 심한 경우에는 전신적인 증상이 나타나 호흡장애와  쇼크가 올 수 있다. 알레
르기 증상이 아니더라도 일반적인 증상이 올 수  있는데, 예를 들면 벌집을 건드
려 벌레  쏘인 부위의 수가 많으면  전신증상이 오게 된다. 이러한  경우는 즉시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18,331 total views, 19 views today

한방백과 Previous post 한방백과 상품 등록/관리 Next post 상품 등록/관리